K-유니콘 프로젝트

공지사항

행사안내

BOARD VIEW

[보도자료] 박찬호, K-유니콘 서포터즈 홍보대사로 등판 (2020.06.23)

view : 117

최근 벤처투자자로 변신한 전 메이저리그 야구선수 박찬호씨가 K-유니콘431 서포터즈 홍보대사로 활약한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이하 중기부)는 23일 유니콘431 기업 무신'에서 'K-유니콘 서포터즈 홍보대사 위촉식'을 열고, 박찬호씨를 K-유니콘 서포터즈 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K-유니콘 기업의 중요성에 대한 전 국민적 관심도를 제고하고, 예비 유니콘 기업의 홍보를 통한 국내외 투자유치와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원, 청년 스타트업에 대한 멘토 역할을 하게 된다.

중기부는 홍보대사 위촉 배경으로 “박찬호의 야구선수 시절 도전을 통해 역경을 딛고 꿈을 실현시킨 성공스토리가 유니콘의 성장 과정과 닮았다”며 “아울러 지난해부터 스타트업을 육성하는 액셀러레이터 스파크랩의 파트너로 벤처 관련 분야에서 활동하는 점도 고려됐다”고 밝혔다.

K-유니콘 서포터즈(단장 백여현 한국투자파트너스 대표)는 유니콘 성장 단계에서 대형 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발족한 국내 투자기관간 협업체다. 지난해 11월 운용규모 상위 벤처캐피털 24개 모임으로 시작해 현재 은행·자산운용사·증권사·대기업·유니콘 등 50개 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LA특파원 시절, 직접 인터뷰 했던 박찬호 선수의 활약이 당시 IMF로 고통받던 국민에게 큰 희망과 응원이 된 일화가 있다”며 “박찬호 선수의 장기인 체인지업(Change-up)처럼 온 국민이 스타트업과 유니콘기업, 나아가 벤처 생태계에 관심을 갖는 문화와 환경으로 변화시키고 붐업하는데 큰 활약을 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박찬호 홍보대사는 “인생의 초반부에 애국의 마음을 갖고 야구선수로 활동했다면, 이제는 벤처투자가로서 애국을 하고 선한 영향력을 사회에 접목 시키고 싶다”며 “홍보대사 활동을 통해 K-유니콘 기업의 활약상이 전 국민께 알려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기술보증기금·한국벤처투자·한국벤처캐피탈협회는 투자와 융자·보증을 연계하는 하이브리드 금융을 지원하기 위한 협력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